logo

considering
In order to view the content, you must install the Adobe Flash Player. Please click here to get started.


망막질환의 종류

망막질환의 종류

1. 비문증
유리체는 앞서 말한 바와 같이 투명한 조직으로서, 이는 마치 맑은 샘물에 비교할 수 있습니다.
맑은 샘물에 낙엽이 떨어지면 그 낙엽의 그림자가 샘물바닥에 그림자를 드리우는 현상을 우리는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과 같은 이치로 투명한 유리체에 어떤 이유던 간에 혼탁물이 생기면 망막에 어른거리는 검은 물체가 있음을 느끼게 됩니다.
처음에는 어떤 벌레가 휙 지나가는 느낌도 들고, 눈에 눈곱이 낀 것 같은 답답함을 느껴 눈을 비비기도 합니다. 그러나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그 물체가 눈을 움직일 때마다 따라다니고, 밝은 곳에서 더 확실하게 느껴지게 되는데 이러한 증상을 보이는 것을 유리체 부유물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현상은 여러 질환에서 나타날 수 있으나 유리체의 노화로 인하여 생기는 것이 가장 흔하며, 근시환자 특히 고도근시에서 잘 나타납니다. 이외에 망막박리에 의한 유리체 출혈, 출혈성 질환으로서 당뇨병성 망막증, 고혈압이 있는 환자, 그리고 유리체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에서 나타날 수 있습니다. 증세는 혼탁의 정도에 따라 그리고 혼탁의 모양에 따라 벌레모양, 가루를 뿌린 것 같은 모양, 별 모양이나 점, 그리고 어떤 부위를 가리는 정도까지 매우 다양합니다. 이 질환은 그렇게 급히 치료가 필요한 질환은 아니나 대개 망막질환의 초기증상으로서 나타나기 때문에 망막질환의 유무를 반드시 확인하는 것이 매우 바람직합니다. 왜냐하면 이러한 증상이 나타날 때에 정확한 안과적 검사로 이후에 생길 수 있는 무서운 안질환 특히 망막질환을 조기에 예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2. 유리체 출혈

유리체의 출혈은 정상적인 경우에는 거의 일어나지 않습니다. 유리체의 출혈은 망막의 혈관 이상이 있기 전에는 나타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유리체출혈이 있는 환자에서의 증상은 출혈량에 따라 다양합니다. 즉, 아주 적은 양일 경우에는 유리체 부유물 시에 느끼는 증상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에는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출혈은 어떠한 통증도 수반되지 않고 갑작스런 시력장애로만 나타나게 됩니다. 이러한 질환은 안외상일 경우에 나타날 수 있으며, 그 밖에 전신질환 즉, 당뇨병, 고혈압 그리고 백혈병인 경우에 흔히 나타납니다. 또한 망막혈관 폐쇄증 때에도 나타날 수 있으며, 급작스러운 유리체의 위축 시에도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안정을 취하여야 하며, 약물투여가 필요하게 됩니다. 그러나 심한 환자에 있어서는 수술적인 처치 즉, 유리체 절제술이 필요하게 됩니다. 그러나 유리체출혈이 있는 환자는 앞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망막혈관질환이 그 원인이므로 수술이나 약물치료 후에도 시력예후는 썩 좋은 편이 아닙니다. 따라서 망막혈관질환이 있는 환자는 이러한 출혈을 막기 위하여 근본적인 치료, 예를 들어서 당뇨병인 경우는 당뇨조절에 유의하여야 하며, 망막혈관의 이상을 미리 치료하여야 합니다. 이렇게 함으로서 이러한 유리체출혈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3. 망막혈관 폐쇄증

망막혈관 폐쇄증은 망막동맥이 막히는 것과 망막정맥이 막히는 두가지 형태가 있습니다.
이 질환은 통증 없이 갑작스러운 시력장애가 나타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며, 경우에 따라서는 유리체출혈이 동반되어 눈앞에 어른거리는 물체가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질환이 침범된 범위에 따라 시야장애가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이중 망막동맥이 막히는 것은 망막으로 피가 공급되지 못하여 망막이 질식하게 되어 나타나는 것으로, 망막동맥의 폐쇄는 주로 동맥경화로 인하여 혈관내에 침착해 있던 찌꺼기가 떨어져서 혈관을 돌다가 찌꺼기 크기보다 작은 혈관을 통과하지 못하고 그 혈관을 막음으로써 생기게 됩니다.
동맥의 폐쇄는 정맥폐쇄보다 훨씬 예후도 나쁠 뿐 아니라 응급치료를 요하게 되며, 그 처치는 수분을 다툴 정도로 위급합니다. 따라서 이러한 망막동맥의 폐쇄는 시력의 회복은 매우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망막동맥의 막힌 부위에 따라 그 예후는 차이가 있습니다. 이러한 질환은 특별한 통증이 없을 뿐 아니라 눈에 나타날 경우 환자가 일찍 인식을 못하여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아서 적어도 막힌 혈관을 2시간 이내에 뚫어주어야 시력회복의 가능성이 있습니다.
망막정맥의 폐쇄는 망막으로 들어온 피가 망막바깥으로 배출되지 못하여 망막정맥에 피가 고이게 되어 결국 혈관이 터져서 망막 및 유리체의 출혈이 일어나게 되는 질환으로 동맥의 경화로 인해 망막혈관의 동정맥 교차지점에서 강화된 동맥이 망막정맥을 눌러서 생기게 됩니다.

이러한 질환의 원인은 고혈압이나 당뇨병이 있는 환자에서 흔히 일어납니다. 이는 망막동맥폐쇄 보다는 시력예후가 좋은 편이나 침범부위에 따라 큰 차이가 있습니다. 이 질환은 화급을 다투는 응급치료를 할 필요는 없으며, 흔히 약물치료를 하게 되며, 필요에 따라 레이져광응고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4. 망막박리

망막은 앞으로는 유리체와 접하고 있으며, 뒤로는 맥락막과 접하고 있으며 아주 느슨하게 유리체의 막과 붙어 있습니다. 망막박리란 망막이 제 위치에 있지 못하고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하여 유리체쪽으로 떨어져 나오는 현상을 말합니다.
이 질환은 갑작스러운 시야장애 즉 시커먼 커튼이 내려와 가리는 현상으로 나타납니다. 망막박리의 원인은 크게 3가지로 나누는데 망막에 구멍이 생겨서 생기는 열공성 망막박리와 망막의 표면 또는 유리체와 망막사이에 섬유성 물질이 생겨 수축함에 따라 생기는 견인성 망막박리, 그리고 망막과 맥락막 사이에 신생물 등이 생겨서 나타나는 삼출성 망막박리가 있습니다.
열공성 망막박리는 망막에 구멍이 생겨 그 구멍으로 망막과 망막색소상피사이로 유리체의 수분이 흘러 들어가서 망막이 떨어지는 것입니다.
이러한 망막박리는 망막주변부에 어떠한 변성으로 망막자체가 얇아져서 저절로 구멍이 생기는 경우도 있으며, 유리체가 망막과 붙어있던 것이 나이가 들어 유리체의 위축이 오면서 망막으로부터 떨어질 때에 망막을 찢어뜨리면서 생기기도 합니다.
또한 외상으로 인한 망막의 열상으로도 생길 수 있으며, 이러한 여러가지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견인성 망막박리는 앞서 말한 유리체출혈이나 유리체염증, 그리고 망막의 신생혈관으로 인하여 생기는 섬유성물질이 수축하면서 인접해있는 망막을 잡아 끌어 망막을 떨어뜨리는 경우를 말하며, 삼출성 망막박리는 망막과 맥락막 사이에 어떤 신생물이 자라던지 아니면 심한 망막하출혈 등으로 망막이 밀려서 떨어지는 경우입니다.

이중 가장 흔한 망막박리는 열공성망막박리로서 이의 치료는 절대안정을 시킴으로써 망막 밑에 고인 물을 흡수케 한 후 레이저 광응고술로서 구멍난 주위를 지져서 그 구멍으로 다시 물이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하는 방법과 또는 유리체내에 공기나 특수한 가스를 주입하여 구멍을 막아 망막 밑의 물을 흡수시킨 후에 레이저 광응고술을 시행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경우는 아주 일부분의 망막박리가 있으며, 최근에 떨어진 경우에만 실시할 수 있으며, 대부분의 경우는 수술적 처치로서 망막의 구멍을 메꾸어 주는 것이 망막박리의 치료가 되겠습니다.
견인성망막박리는 견인되고 있는 섬유성 물질을 제거해 주어야만 그 치료가 가능하므로 앞서 기술한 망막박리의 치료와 병행하여 유리체 절제술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견인된 섬유성의 물질을 제거하는 방법이 매우 어렵고 또한 합병증이 많이 생기고 섬유성 물질을 생성시킨 기존 질환이 그대로 있음으로 인하여 그 예후는 열공성망막박리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나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점차로 수술적 방법이 개선되고 기계의 발달로 그 예후는 점차로 좋아지고 있습니다.

5. 중심성 망막증

중심성망막증이란 황반부 부위에서 망막 색소상피라는 조직의 결손으로 인하여 맥락막으로부터 삼출액이 망막으로 흘러 들어와 망막에 삼출액이 고여 시력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을 말합니다. 이러한 질환이 있는 환자는 갑작스러운 시력장애를 호소하게 되고, 물체가 휘어 보이며, 물체의 크기가 작아져 보이는 현상이 나타나게 되고 또한 어떤 물체를 주시하면 보고자 하는 부위는 흐리게 보이고 주변의 물체는 오히려 깨끗이 보이는 현상이 나타납니다.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나 피로가 이런 병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대개 3개월에서 6개월이 경과되면 저절로 회복되는 질환이지만 가장 확실한 방법은 형광안저촬영이라는 눈 속 망막의 특수 혈관 촬영을 하여 혈관의 새고 있는 부분을 알아내서 필요에 따라 망막색소상피의 결손부위를 레이저 광선을 이용하여 지짐으로써 효과를 보기도 합니다. 또한 이 질환은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6. 당뇨병성 망막증

당뇨성 망막질환은 상기한 거의 모든 질병을 야기하는 원인이 되는 질환입니다 .
이러한 당뇨병성망막증은 비증식성망막증과 증식성망막증으로 나뉘는데, 당뇨병이 생긴 후 15년에서 20년이면 거의 모든 환자에서 당뇨병성 망막증이 생긴다고 합니다.
물론 당뇨조절을 적절히 하지 않는다면 그 발현시기는 더욱 빠르게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당뇨병성망막증은 당뇨병이 전신질환으로서 말초혈관의 순환에 장애를 줌으로써 나타나는 질환의 일종입니다.
즉, 당뇨병에서 생기는 신경장애와 신장질환이 모두 이러한 순환장애로서 일어납니다. 망막증은 말초혈관의 순환장애가 생기고, 혈관벽의 이상이 생김으로써 비증식성망막증에 소혈루, 점상출혈, 삼출물의 침착 등이 나타나게 됩니다.
이러한 현상이 지속되고 혈관장애가 계속되면 망막의 여러 부위에 산소결핍 부위가 많이 생기게 되고 그러면 우리 몸은 산소의 공급을 원활이 하여, 세포의 질식을 막으려고 하게 됩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망막에서는 산소결핍부위로 영양을 공급하기 위해 새로운 혈관이 자라게 되어 증식성망막증이 나타나게 되는 것입니다.
신생혈관은 결국 정상적인 혈관이 아니므로 자꾸 터지게 되고 신생혈관을 따라서 새로운 섬유성 물질이 자라고 이것이 또 혈관을 잡아당겨서 출혈을 일으키게 되어 결국 실명하게 됩니다. 따라서 당뇨병성망막증의 치료목적은 이러한 신생혈관의 증식을 예방하고 또한 이미 생긴 신생 혈관을 위축시킴으로써 시력을 보호하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고 하겠습니다. 즉 레이져광응고술로서 산소결핍부위의 망막을 지져 망막의 기능을 없애 그 부위로의 산소공급을 최소화하여, 신생혈관의 증식을 억제하고 아직 건강한 망막에 많은 산소를 공급하여 망막의 기능을 보존하는 것입니다.

시력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난 후에는 이러한 예방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시기를 놓치는 수가 많으므로 당뇨병을 오래 앓고 있던지 당뇨조절이 잘 안 되는 경우에는 반드시 안과에서 안저검사를 받아 봄으로 조기에 망막증이나 백내장을 발견하여 적절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실명 되는 것을 막아야 할 것입니다.

7. 황반변성

연령관련 황반변성(Age-related Macular Degeneration)이란 시력에 매우 중요한 황반부에 나이가 들면서 여러 가지 변화가 일어나서 생기는 것으로 점점 진행하여 결국은 실명도 할 수 있는 무서운 질환입니다.
연령관련 황반변성의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확실히 밝혀져 있지 않은 상태로, 연령외에 심혈관계질환이 위험인자중의 하나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흡연과의 연관성도 알려져 있는데 보고에 의하면 흡연이 다른 위험인자에 비해서 연령관련황반변성의 위험성을 거의 2배에서 5배정도로 증가시킵니다.
최근에는 연령관련 황반변성이 세계적으로 실명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 질환은 50세이상의 노년층에서 주로 발생하는데 앞으로 노인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서 그 발생빈도는 더욱 증가하리라 예상됩니다.

연령관련 황반변성의 형태
연령관련 황반변성은 건성습성 의 두가지 형태가 있습니다 .
건성 형태 는 망막에 드루젠이나 망막색소상피의 위축과 같은 병변이 생긴 경우를 말합니다 . 이는 흔히 보는 형태로 연령관련 황반변성 모든 증례의 약 90%를 차지 하고 있으며 , 보통 심한 시력상실을 유발하지는 않지만 습성 형태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습성 형태 는 연령관련 황반변성 모든 증례의 약 10%를 차지하며 망막밑에 맥락막 신생혈관이 자라서 생깁니다. 이러한 신생혈관은 우리 눈의 망막중에서 특히 중요한 황반부에 삼출물, 출혈 등을 일으켜서 중심시력에 영향을 주며, 발생후 2개월~3년사이에 실명을 초래하기도 합니다. 습성형태의 황반변성은 진행속도가 매우 빨라서 수 주 안에 시력이 급속히 나빠집니다 .

따라서 연령관련황반변성은 시력장애 및 실명으로 인해 각 개인환자의 정서상태와 사회생활 ,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이로 인한 사회전체의 경제적, 사회적 손실은 매우 크다고 하겠습니다.

기존의 치료법
-습성 황반변성은 치료될 수 있는가?
습성 황반변성, 특히 신생혈관이 황반의 중심부에서 생성되는 질환에는 지금까지 확립된 치료법은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레이저 광응고술(Laser Photocoagulation)
열레이저를 이용한 레이저 광응고술은 습성 황반변성의 10~20%만이 적용대상이 될 수 있으며, 신생혈관이 황반의 중심부를 침범하는 경우는 치료 대상에서 제외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열레이저로 눈의 망막아래 누출되는 비정상 혈관을 태워버리면 주변 망막 조직의 열손상(thermal damage)으로 인하여 흔히 시력손실을 동반하고, 비가역적인 눈의 손상을 유발할 위험이 있으며, 비선택적이어서 정상 혈관의 파괴를 일으킴으로써 심각한 시력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또한 50% 정도의 환자에서 재치료를 필요로 합니다.

-외과적 수술
수술적인 방법으로 신생혈관을 제거하는 방법도 보고되어 있으나 치료효과도 만족스럽지 못하며, 유발되는 부작용 문제로 매우 제한적입니다.

-방사선 요법
방사선 요법의 시도도 보고된 적이 있으나 그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약물 요법
인터페론 알파를 이용한 방법이 시도되었으나, 그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TTT치료(Transpupillary Thermotherapy)
최근들어 시도되는 방법으로 긴파장(810nm)의 레이저빛을 이용하는 방법으로 그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광역학물질치료법
이와 같이 대부분의 경우에 만족할 만한 치료법이 없었던 현재 상황에서 최근 미국 FDA로부터 이 질환에 대한 치료제로 광역학물질이 허가 받아서 시력 상실의 절박한 상황으로 진단 받은 환자들에게 많은 이점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